본문 바로가기
공연-연극.뮤지컬.방송

톨스토이 단편선 중 『두 노인』

by 시원한 하루 2020. 11. 25.

톨스토이 단편선 중 『두 노인』

 

[ 지은이 : 톨스토이 / 옮긴이: 박형규 / 펴낸이 : 손상목  / 펴낸곳 : 도서출판 인디북 / 일러스트: 이일선 ]

 

[ 줄거리 ]

 

예핌 타라스이치 쉐베료프라와 예리세이 보드료프라는 두 노인이 있었다.

예핌은 몸에 좋지 않은 건 하지 않았고 매사에 엄격하고 야무진 성격을 가진 부자 농부였다.

예리세이는 젊어서는 목수 일을 했고 나이 들어서는 집에 있으면서 꿀벌을 치며 생활하는 부유하지도 가난하지도 않은 노인이다.

 

둘은 오래 전부터 함께 성지순례를 떠날 약속을 했지만 예핌은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모두 끝나고 나서 떠나고 싶어 했지만 예리세이가 그러다가 영영 못갈 수 있으니 당장가자고 설득해서 결국 두 노인은 성지순례를 떠났다.

예리세이는 출발하면서부터 집안일을 잊고 언짢은 말은 삼가며 친구의 마음을 헤아리고 만족한 마음으로 무사히 목적지에 도착하고 또 무사히 집으로 돌아가는 것 뿐이었다

 

예핌은 나쁜 것은 하지 않고 쓸데없는 말을 지껄이지 않았지만 아들에게 일러준 것을 잊은 건 없는지 걱정을 하면서 떠났다.

 

두 노인이 가는 동안 대접도 받고 쉬기도 하면서 열심히 길을 가는데 예리세이가 물이 마시고 싶어 예핌에게 물을 얻어먹고 뒤따라 갈테니 먼저 가라고 말하고 어느 집으로 들어갔다.

집에는 전염병과 흉년 때문에 가족들이 굶어 죽게 생겼다.

예리세이는 빵을 짤라서 아이들과 할머니에게 나눠주고 우물에서 물을 길러와 함께 먹게 했다.

그리고 가게에서 음식을 사서 온 식구들에게 먹이면서 그 가족들을 안쓰럽게 생각하여 친구를 따라가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그 집에 머물렀다.

나흘째 되는 날 떠나려고 하니 어려운 사람을 품지 않으면 그리스도님을 잃어버리게 된다는 생각이 들어서 선뜻 떠날 수가 없었다.

 

가족들이 살 수 있게 밭과 짐수레와 말을 사주고 예핌의 뒤를 쫓아 나섰지만 남은 돈으로 성지순례를 할 수 없어서 다시 집으로 돌아가서 예전처럼 가족들과 일을 하며 지냈다.

 

예핌은 예리세이를 기다리다 순례자를 만나 함께 예루살렘에 육주간 머물면서 베들레험, 베다니, 요단강 그리고 여러 곳을 다니며 1년의 순례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예리세이와 헤어진 마을에 이르렀는데 예전에 피폐했던 것이 생각이 나지 않을 만큼 풍요로운 마을로  달라져 있었다.

예핌은 예리세이가 도와주었던 집에서 극진한 대접을 받으며 가족들에게서 그에 대한 감사의 말을 끊임없이 들었다.
들으며서도 머릿속에서는 예루살렘에서 세 번이나 특별상좌에서 예리세이를 보았던 일이 머릿 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집으로 돌아와서 예리세이와 만난 예핌은 그 집에 대해 말하려고 하자 모든 일은 하나님의 뜻이라며 더 이상 이야기를 못하게 했을 때 이 세상에서는 자기의 의무를 사랑과 선행으로 다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 감상 ]

안쓰러운 마음 그대로를 행동으로 옮기신 할아버지 바르게만 살려고 노력했던 자신이 마지막에 친구와 만나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깨달음을 얻은 할아버지 두 분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감동이다.

읽으면서도 계속 감동이었다.

사실 나 자신조차도 바르게살기 힘든데 다른 사람을 신경 쓸 여유가 없다.
언제가 될지는 알 수 없지만 넉넉한 마음으로 다른 사람을 보듬을 수 있는 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겠다

댓글0